본문 바로가기

'개인혼영 강자' 김서영, 경영월드컵 은·동 1개씩 수확

중앙일보 2019.11.10 16:00
한국 수영 '간판'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경영 월드컵 개인혼영 2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10일 경영월드컵 개인혼영 200m에서 은메달을 딴 김서영. [사진 올댓스포츠]

10일 경영월드컵 개인혼영 200m에서 은메달을 딴 김서영. [사진 올댓스포츠]

김서영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7차 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1초44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땄다. 금메달은 '개인혼영 최강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2분09초89)에게 돌아갔다. 김서영은 전날 치른 개인혼영 400m에서는 동메달을 수확했다. 
 
김서영은 "광주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오랜만에 뛰는 국제대회라 즐겁게 경기에 임했다"면서 "전국체전 이후 기초부터 탄탄히 잡는 중인데, 이번 대회를 통해 동계훈련 때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혼영 200m에서 금메달을 딴 김서영은 올해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는 6위를 기록했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2분08초34다. 개인혼영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등을 모두 헤엄치는 종목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