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변혁 "한국당과 통합 없다, 신당 중심으로 보수재건"

중앙일보 2019.11.10 13:47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의동(오른쪽), 권은희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창당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의동(오른쪽), 권은희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창당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언했다.
 
변혁 신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인 권은희·유의동 의원은 10일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며칠 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을 제안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 대표는 개혁보수의 길을 지향점으로 삼아 뚜벅뚜벅 가고 있다"며 "유 전 대표의 개혁보수의 길에 보수를 재건하는 노력은 향후 신당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의 제3지대의 길, 합리적 중도를 위한 길 역시 향후 신당을 중심으로 이루어질게 될 것이 기대된다"고 했다.
 
이 발언은 변혁의 신당 창당 의지를 명확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당이 현재 간판을 바꾸지 않으면 통합할 수 없다는 보수통합의 조건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 의원은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아가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 등 보수통합의 3대 조건을 제시했다.
 
권 의원은 "한국당은 유 의원이 생각하는 보수 통합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 (적합한) 통합의 파트너가 아니다"라며 다만 한국당이 '간판'을 바꿀 경우의 연대·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단 한국당이 그렇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했다.
 
유 의원은 "오늘 기획단장으로 저희 둘이 이 자리에 선 것은 신당 창당의 지향을 말씀드리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모든 논의를 신당 중심으로 펼쳐나간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부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