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국회의원 연봉 1억5100만원…30% 삭감하자"

중앙일보 2019.11.09 09:33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연 1억5100만원에 달하는 국회의원 세비를 30%가량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8일 유튜브 '심금라이브' 실시간 첫 방송에서 "통상적인 연봉으로 치면 1억5100만원, 한 달에 1265만원이다. 한 달 월급이 최저임금(174만원)의 7.25배 정도다"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지금 소득격차가 크니까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부터 솔선수범한다는 의미에서 최저임금과 연동해 5배 이내로 하자는 것"이라며 "구체적인 액수는 누가 정하냐, 셀프가 아니라 세비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서 5배 이내에서 정하자는 것이 당론"이라고 말했다.
 
또 "제가 정개특위 위원장을 하면서 보니까 우리나라 국회의원 세비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의 5~8위 정도 되는 듯하다"며 "최저임금과 국회의원 임금을 연동시켜 임금 격차 해결을 선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이자스민 전 의원을 영입한 것에 대해서는 "(영입을 위해) 세 번 정도 만났는데 한국당 소속이니 조심스러워서 '당에서 역할은 하고 계시냐' '앞으로 계획은 있으시냐'고 물었다"며 "그런데 19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치고 한 번도 (한국당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제가 (입당을 설득할) 용기를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적극적으로 권유했고, 이주민 권리를 정치권에서 아무도 대변하지 않으니 본인도 깊이 생각해 온 듯하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