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수사 착수···첫 고발인 조사

중앙일보 2019.11.08 18:19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연합뉴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혐의를 고발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검찰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안 소장은 8일 오후 고발후 처음으로 진행된 고발인 조사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뒤늦은 수사 착수를 비판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검찰 수사와 나 원내대표 사건을 비교하며 검찰이 마지못해 수사에 착수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일부 사건은 과잉 조사를 하면서 이번 사건은 아예 수사하지 않고 비호한다"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언론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안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지난 9월 16일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지 54일 만의 첫 조사다.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딸과 아들의 대학 입시 과정에서 부정이 발생했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에도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으로 총 4차례에 걸쳐 나 원내대표를 추가 고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에게 뇌물수수 및 사후수뢰,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가 있다며 신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해 왔다.
 
여권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미국 고교 재학시절 어머니 인맥을 이용해 서울대 의대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하며 도움을 받았다면서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또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딸이 당초 입시 계획에 없었다가 갑자기 신설된 대학 입학 전형을 통해 입학했다는 점에 의혹이 있다고 주장한다. 또 면접위원들이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것도 확인해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밖에도 나 원내대표는 SOK 회장에서 물러난 직후인 2016년 7월 딸 김씨가 SOK 당연직 이사에 이름을 올린 점 등 김씨의 스페셜올림픽 활동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도 휩싸여있다.
 
나 원내대표는 2011∼2016년 SOK 회장을 지냈으며 현재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