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시위현장 인근 건물서 추락한 ‘머리 부상’ 대학생 사망”

중앙일보 2019.11.08 13:10
차우츠록을 치료하는 응급 구조요원들. [RTHK=연합뉴스]

차우츠록을 치료하는 응급 구조요원들. [RTHK=연합뉴스]

 
홍콩 시위 현장 부근의 주차장에서 추락해 머리를 심하게 다쳤던 대학생이 결국 사망했다.
 
8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병원 당국 등을 인용해 홍콩과기대학 2학년 학생 차우츠록이 이날 오전 8시 9분(현지시간)께 숨졌다고 보도했다.
 
차우는 지난 4일 오전 1시 무렵 홍콩 정관오 지역의 시위 현장 부근 지상 주차장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졌다.
 
그는 이로 인해 머리에 심각한 손상을 입고 뇌출혈을 일으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병원 이송 후 두 차례 수술에도 불구하고 지난 7일 밤 병세가 악화했다.
 
홍콩 매체들은 경찰이 사고 현장 부근에서 최루탄을 쏘며 해산 작전을 벌이고 있었고, 그가 최루탄을 피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차우가 사고 현장에 간 이유와 추락 원인 등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한편 일각에선 그가 위중한 상황에서 경찰이 구급차의 현장 진입을 막았다는 증언까지 나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