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여야 5당대표와 10일 靑만찬···"모친상 조문 답례"

중앙일보 2019.11.08 11:24
지난 7월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 청와대]

지난 7월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한다.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는 8일 “문 대통령이 모친상 조문 답례 차원에서 여야 5당 대표를 10일 청와대에 초청했다”며 “어제 저녁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각 당 대표들에게 연락을 돌렸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만찬 회동에 참석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만찬 회동이 열린다고 해도 비공개로 개최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지난 7월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당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에 대한 초당적 대응 논의 차원에서 마련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