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지역축제만족도.

지역축제만족도.


지난 1년 전국에서 열린 900여 지역 축제 가운데 ‘함평나비축제’가 방문객들에게 최고 평가를 받았고 ‘신라문화제'와’, ‘순천만갈대축제’가 2, 3위에 올랐다.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의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에서 최근 1년 52주간(매주 500명, 연간 2만6000명) 방문한 지역축제에 대해 얼마나 만족했는지 물었다.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 발표 886개 지역축제 중 방문경험 응답자 60 사례 이상인 57개 축제를 중심으로 지난 1년간 다녀온 지역축제 ‘만족도’와 ‘추천 의향’을 합산해 ‘종합 만족도(1000점 만점)’를 구했다.
 
함평나비축제는 축제콘텐트 풍족도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종합 만족도 점수 716점(지난해 대비+33점)을 얻어 정상에 올랐다. 스탬프투어, 만들기 체험, 개방된 공간에서의 나비 관찰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축제 기간 화창한 날씨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위는 신라문화제(705점)로 지난해 대비 48점 오르며 25위에서 2위로 급상승했다. 순천만갈대축제(695점)는 2년 연속 3위에 오르며 지난해에 이어 유일하게 최상위권을 지켰다.
 
이어서 곡성세계장미축제(692점) ,추억의충장축제(680점)가 4, 5위로 뒤를 이었다. 57개 축제(참석자 60 사례 이상)의 종합만족도 평균은 633점으로 지난해와 비슷했지만, 지난해와 비교해 20위권 내 순위변화는 매우 컸다. 신라문화제(2위, 지난해 대비 +48점), 안산국제거리극축제(18위, +44점) ,창녕낙동강유채축제(19위, +44점)는 만족도가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던 김제지평선축제(-41점)와  담양대나무축제(-46점)는 크게 하락해 각각 8위, 17위에 그쳤다. 두 축제의 종합만족도 하락은 날씨, 사회적 이슈 등 통제가 어려운 외부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해 1위에서 올해 8위로 순위가 하락한 김제지평선축제는 기간 중 태풍(콩레이)의 영향으로 진행이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