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도헬기장 CCTV에 사고헬기 이·착륙 장면 찍혀…실종자 가족에 공개

중앙일보 2019.11.07 21:45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지난 6일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KBS가 촬영한 사고 전 헬기 모습을 담은 원본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지난 6일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KBS가 촬영한 사고 전 헬기 모습을 담은 원본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독도 해역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사고 직전 헬기장에서 이·착륙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실종자 가족에게 공개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7일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헬기 추락사고 발생 전후 5~7분 동안 독도경비대 주변에 설치된 11대의 폐쇄회로(CC)TV에 찍힌 영상을 실종자 가족들에게 보여줬다.  
 
가족들 요청에 따라 CCTV 영상 상영은 이날 오후 5시 35분부터 7시 25분까지 비공개로 진행했다.
 
11대의 CCTV 가운데 독도경비대 헬기장 방향으로 설치된 1대에서 사고 헬기가 이·착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이 CCTV에는 사고 헬기 이·착륙 장면 외에 추락 장면은 찍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등은 해당 CCTV가 헬기장 위쪽에서 아래쪽으로 향해 있어 헬기가 특정 방향으로 날아가거나 추락하는 장면은 나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경북경찰청은 그동안 헬기 추락사고 관련 영상은 보유한 것이 없다고 밝혀왔다.
 
독도경비대 역시 시설보안을 위한 CCTV가 여러 대 설치돼 있지만 CCTV가 어디에 몇 대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보안상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그러나 "사고 당시 영상에 대해 실종자 가족들이 궁금해하고 있어 경북경찰청이 보유한 영상을 보여주고 설명해 드리게 됐다"며 독도경비대가 해경에 제출한 영상을 이날 공개했다. 
 
앞서 KBS 기술직원이 휴대전화로 촬영한 사고 당일 영상도 실종자 가족들에게 공개됐다.  
 
지난 6일 KBS가 공개한 각 20초 안팎의 영상 3개를 시청한 실종자 가족들은 추가 화면이 있는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KBS는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해당 휴대전화를 해경에 제출해 디지털포렌식을 요청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