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입동', 아침 기온 뚝···서울 1도, 철원 -4도 한파주의보

중앙일보 2019.11.07 17:28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6도를 기록하는 등 쌀쌀한 날씨를 보인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사거리 횡단보도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외국인관광객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절기상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인 내일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오전에 영하의 기온을 보이며 올 가을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뉴스1]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6도를 기록하는 등 쌀쌀한 날씨를 보인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사거리 횡단보도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외국인관광객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절기상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인 내일은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오전에 영하의 기온을 보이며 올 가을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뉴스1]

7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상청이 충청 내륙과 영남 내륙 일부에 한파주의보가 발표됐다.
 
기상청은 "7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밤사이 고기압권에서 맑은 날씨에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면서 충청 내륙과 영남 내륙 일부 지역은 8일 아침 기온이 7일보다 10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는 8일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서울은 영상 1도, 파주·철원은 영하 4도, 세종·천안·충주 영하 2도, 춘천 영하 1도 등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7일 오후 11시를 기해 충청 내륙과 영남 내륙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발효지역은 세종, 충북 영동·옥천, 충남 계룡·금산·공주, 경북 문경·영주·상주, 경남 함양·산청 등이다.
 
하지만 8일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한 12~19도(평년 13~19도) 분포를 보이겠다. 한파주의보는 8일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되겠다. 
 
한편, 8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강원 영동과 영남 동해안은 대체로 흐리다가 8일 낮부터 맑아지겠다.
 
동풍의 영향으로 7일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경북 동해안은 8일 아침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30㎜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