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철 통일장관 첫 방미 추진…'금강산문제' 등 협의 가능성

중앙일보 2019.11.07 16:30
김연철 통일부 장관.[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오는 17일 미국을 방문한다. 김 장관은 이번달 미국에서 열리는 한반도국제평화포럼에 참석해 관례에 따라 기조연설을 맡는다.
 
통일부 관계자는 7일 김 장관의 방미 계획을 밝히며 "미국을 방문하게 되면 여러 일정이 있을 수 있는데 그 일정들이 아직 조율 중이고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의 미국 방문은 지난 4월 취임 후 처음이다.
 
김 장관은 현재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최근 국무부 부장관으로 지명된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 등과의 만남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한이 금강산 시설 철거를 압박하며 남북경협이 다시 시험대에 오른 상황이라 김 장관의 방미에 눈길이 쏠린다.
 
정부 일각에서는 김 장관이 이번 미국방문 과정에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최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전격 취소돼 북미 외교장관 회담도 불발됐기 때문이다.
 
김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 등과의 만남이 성사될 경우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이 한반도 긴장 완화와 비핵화 협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금강산 문제 관련 해법도 함께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지난해 11월 한반도국제평화포럼 참석을 계기로 워싱턴을 방문해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논의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