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경vs현대산업개발vs강성부···반전 없었던 아시아나 인수전

중앙일보 2019.11.07 16:07

반전 없었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아시아나항공이 본입찰 제안서 접수를 마감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뉴스원]

아시아나항공이 본입찰 제안서 접수를 마감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뉴스원]

 
애경그룹·현대산업개발·강성부펀드.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 본입찰 제안서를 제출한 3개 컨소시엄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가 7일 본입찰을 마감했다. 금호산업은 이날 입찰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 시한 내에 입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강성부펀드(KCGI)-뱅커스트릿 등이다.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에서 아시아나 항공기가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뉴스원]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에서 아시아나 항공기가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뉴스원]

 
지금까지 일각에서는 SK그룹·GS그룹·신세계그룹 등 국내 대기업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통매각을 자신한다”며 “매각 실패는 걱정하지 않는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 9월 10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대기업은) 맞선을 보려면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자신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중앙포토]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중앙포토]

 
증권가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규모를 1조5000억~2조5000억원 안팎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상황에서 이러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현금여력이 충분한 기업은 많아야 국내 상위 10여개 대규모기업집단뿐이다. 이동걸 회장이 대기업 참여를 자신하자 자금 여력이 있는 국내 주요 그룹 중 한 군데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막상 본입찰 결과는 이동걸 회장의 예상과 달랐다. 대규모기업집단의 ‘깜짝 참여’는 없었다. 대기업이 외면하면서,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은 애경그룹과 현대산업개발이 제출한 인수 가격이 좌우할 전망이다.
 

빗나간 이동걸 회장의 예측

 
서울 마포구 애경 본사. 애경그룹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했다. [뉴스원]

서울 마포구 애경 본사. 애경그룹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했다. [뉴스원]

 
애경그룹은 한국투자증권을 인수금융단으로 선정해 자금 조달을 준비했다. 컨소시엄을 구성한 스톤브릿지캐피탈이 400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애경그룹 계열사도 회사채를 발행하면서 실탄을 준비한다.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은 “항공산업의 인수합병(M&A)은 자금 규모보다 성격이 더 중요하다”며 “항공산업에 대한 이해력이 부족한 인수자가 항공사를 인수하면 시행착오·의사결정 지연 등 혼선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한 HDC현대산업개발.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한 HDC현대산업개발. [연합뉴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자금력에서 앞선다. 현대산업개발이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1조5000억원 가량이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매각가격을 중요한 변수 중 하나로 고려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의 유력한 인수 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사모펀드 KCGI도 입찰에 참여했다. 다만 전략적투자자(SI)를 찾아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했는지 여부와 SI의 실체는 공개하지 않았다. SK그룹·GS그룹·신세계그룹 등 대기업을 SI로 설득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쟁 컨소시엄 대비 경쟁력이 다소 낮은 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KCGI. KCGI는 전략적투자자의 실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KCGI 캡쳐]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KCGI. KCGI는 전략적투자자의 실체를 공개하지 않았다. [KCGI 캡쳐]

 
금호산업은 “최종입찰안내서 제한요건 충족 여부와 사전에 수립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기준에 따라 본입찰에 참가한 컨소시엄을 평가하고 국토교통부의 인수 적격성 심사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금호산업에 따르면, 본입찰 마감부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 가량이 소요한다. 금호산업은 “예상 일정은 변동할 가능성이 있지만,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완료해 매각을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강기헌·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