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포렌식 문건, 임태훈 소장이 왜 가지고 있나”

중앙일보 2019.11.07 09:53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해 청와대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은 가짜라고 주장하며 최종본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해 청와대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은 가짜라고 주장하며 최종본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현 군사안보지원사)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최종본 진위를 놓고 자신이 공개한 문건이 ‘최종본’이 맞다고 7일 밝혔다. 전날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하 의원이 공개한 문건이 ‘가짜’라고 주장해 하 의원과 임 소장 간의 진실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공개한 것은) 가짜 최종본이다. (내가 말하는) 최종본은 문건 만든 사람이 한민구 국방장관 보고용 문건을 말한다”며 “(청와대가) 가짜 최종본을 흔들면서 쿠데타 몰이를 한 것으로 신종 색깔 공세”라고 밝혔다.
 
이어 “한민구 장관한테 보고된 진짜 최종본 목차를 입수해서 공개한 거고 진짜 최종본 목차를 보니 법령 위반 논란되는 부분은 다 빠져 있다”며 “기무사 업무범위 밖에 있는 부분 다 빠져 있더라 것이 제가 공개한 내용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또 하 의원은 ‘하 의원이 공개한 문건이 가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임 소장에 대해 “(임 소장이) 포렌식한 최종본 문서가 있다고 이야기한 것은 포렌식한 건 컴퓨터 파일 삭제한 것 다 복구했다는 것”이라며 “군인권센터에서 복구한 최종본 문건 있으면 공개하라.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게 공개되면 청와대가 거짓말한 게 드러날 것”이라며 “정확하게 짚고 넘어갈 것은 포렌식 문서는 단 ‘군검찰’과 ‘청와대’ 두 군데만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포렌식한 자료는 청와대 아니면 군밖에 없다. 권력핵심부만 가지고 있는 걸 민간 센터가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 지금 의구심을 안 가질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임 소장의 자료입수처에 대해 “제보자가 권력핵심이다. 공익제보자 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포렌식한 문건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조사받은 사람과 참고인, 변호인, 청와대, 군밖에 없다”며 “(그렇지만 조사받은 사람, 참고인, 변호인도) 프린트 한 거나 이런 것 볼 수 있고 사진 찍을 수 있겠지만 포렌식한 원본을 가지고 있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하 의원은 ‘임 소장이 하 의원이 기무사로부터 징계받은 이들부터 자료를 받은 것 같은데, 크로스체크는 하지 않은 듯하다’는 진행자의 말에 “제가 바보인가? 크로스체크 다 한다”고 재차 확인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임 소장은 전날 같은 방송에 출연해 “하 의원이 공개한 최종문건이라는 것은 가짜고, 기무사가 2017년 3월 3일에 작성한 것을 5월 10일 제목을 바꿔 세탁한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