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결위 파행시킨 '버럭 강기정'…예결위원장과 한밤 맥주회동

중앙일보 2019.11.07 08:46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파행한 뒤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과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수석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젯밤 박근혜 정부의 정무수석이었고 지금은 예결위를 이끄는 김 위원장과 맥주 한잔"이라고 적었다.
 
강 수석은 글에서 "(나는) 한때 예결위 민주당 간사였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비슷한 경력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많은 '같음과 다름'을 확인했다"며 "'같음' 중의 하나는 예결위 회의는 열려야 하며, 예산안은 법적 기일 내에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수석은 이와 관련 연합뉴스에 "예결위 회의 상황이나 정치 상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누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일 운영위 국감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북한 미사일 능력을 과소평가한다며 '우기지 말라'고 하자 강 수석이 '우기다가 뭐냐'고 큰소리로 항의했고, 결국 국감은 파행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강 수석의 경질과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하며 6일 오전 10시에 열리기로 했던 예결위 전체회의에 전원 불참했다.
 
강 수석은 예결위 회의 참석을 위해 국회를 찾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발언 속에서 얘기에 끼어든 것은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사과했으나 결국 발길을 돌려야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