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인내심 한계"라는데…美 "한미훈련 진행, 北분노 상관없다"

중앙일보 2019.11.07 08:11
한반도 상공 비행하는 미 B-1B 랜서와 한미 양국 전투기들. [사진 공군]

한반도 상공 비행하는 미 B-1B 랜서와 한미 양국 전투기들. [사진 공군]

미국 국방부는 6일(현지시간) 한미 연합공중훈련은 북한의 반발과 상관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VOA에 따르면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해 "우리는 북한의 분노에 기반해 훈련 규모를 조정하거나 (훈련을) 진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이번 훈련이 매년 12월 실시된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와 다른지, 이보다 축소된 규모로 진행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답하지 않고 "우리는 늘 여러가지 훈련을 진행해 왔다"고만 설명했다.
 
그는 "한미 연합공중훈련은 대비태세를 확보하고 미국과 한국 간 전술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라며 "외교관들이 북한과의 열린 대화를 나누기 위해 필요한 공간은 허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권정근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담화를 통해 한미 연합공중훈련 실시를 비난하며 "인내심이 한계점을 가까이 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무모한 군사적 움직임을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