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찬바람 불면 '거북등'처럼 쩍쩍···하루 한번 샤워? 피부는 비명 지른다

중앙일보 2019.11.07 06:00
건조한 날씨 탓에 가을과 겨울엔 피부질환을 앓는 사람이 늘어난다. 대표적인 게 피부건조증이다. 
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피부건조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9~10월 늘기 시작해 12~1월 1년 중 가장 많다. 여름철과 비교하면 2배 이상이다.  

가을철부터 피부건조증 환자 증가, 가려움증 동반
긁었다가 2차 감염 위험도, 때밀기 등 자제해야

 
피부건조증은 피부의 유·수분이 정상보다 부족한 상태로 통상 수분 함유량이 10% 이하인 때를 말한다. 윤현선 서울시 보라매병원 피부과 교수를 통해 피부건조증의 예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피부건조증 환자는 가을, 겨울철 늘어난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피부건조증 환자는 가을, 겨울철 늘어난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심하면 거북등처럼 피부 균열..2차 감염 우려도

 
피부건조증은 육안으로 진단할 수 있다. 윤 교수는 “눈으로 보기에 피부가 약간 붉어지고 미세한 균열이 있으면서 각질과 함께 거친 피부 표면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초기 증상은 팔과 다리 특히 정강이 부위에 미세한 껍질이 벗겨지면서 가려움을 동반하는 것이다. 심하면 거북이 등 모양을 띤 갈라진 피부 균열이 일어난다. 아토피피부염, 잔비늘증, 마른버짐증, 만성·건성습진 등 피부질환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윤 교수는 “기존의 피부 질환에 동반되어 나타날 수도 있으나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건조한 환경 뿐 아니라 과도한 목욕이나 세안, 자외선 노출, 때밀기 등도 발생 원인이 된다. 가렵다고 벅벅 긁었다간 2차 감염의 위험이 있다. 상처가 생기면서 손톱과 피부에 사는 세균이 증식할 수 있어서다. 심하면 농이 잡히고 열감, 오한,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치료의 기본 원칙은 피부의 가장 바깥층인 피부 각질층에 적절한 유수분을 보충하기 위해 보습제를 바르고 피부를 건조시킬 수 있는 악화요인을 회피하는 것이다. 
 
윤 교수는 “기존에 건조 피부를 유발할 수 있는 피부 질환이나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 해당 질환을 먼저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잦은 목욕 피부건조증 악화..비누는 약산성으로

 
피부에 염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일수록 피부건조증상은 악화한다고 한다. 특히 아토피피부염은 피부건조증이 진단 기준 중 하나일 정도로 함께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윤 교수는 “아토피피부염은 질환 자체로 피부가 건조해진다. 건조한 피부가 피부염을 더욱 악화하므로 아토피피부염을 가지고 있다면 보습제를 다량으로 자주 바르는 것이 피부건조증 예방에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건조하고 쌀쌀한 날씨에 장시간 야외활동을 할 경우에도 피부건조증에 노출되기 쉽다. 여성은 폐경 이후 여성 호르몬이 감소함에 따라 피부건조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예방법은 뭘까. 가을과 겨울철엔 하루 1회 이상의 목욕은 오히려 피부의 지방질을 감소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한다. 윤 교수는 “피부에 땀이나 노폐물이 많이 묻어 있으면 그 자체로 피부에 자극을 주고, 피부염을 유발시킬 수 있어 무리하게 샤워 횟수를 줄일 필요는 없다”면서도 가을, 겨울철엔 2~3일에 한 번 미지근한 물에 샤워 또는 목욕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지나치게 뜨거운 온도는 피부건조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체온 정도의 미지근한 정도가 좋다. 만약 욕조에서 목욕을 하는 경우라면 미지근한 물로 10~15분 이내로 짧게 하라고 윤 교수는 말했다.   
 

관련기사

강알칼리성 비누는 피부 장벽을 파괴하고 피부건조증을 악화시키므로 약산성의 보습비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제대로 된 방법으로 샤워나 목욕을 해도 직후에 보습제를 바르지 않으면 피부가 더욱 건조해진다. 목욕 직후에는 반드시 충분한 양의 보습제를 전신에 골고루 발라줘야 한다. 
 
윤 교수는 “보습제는 종류보다는 양이나 횟수가 더 중요하다”며“일반적으로 로션보다는 크림 제형의 보습제가 보습 유지에 더 유리하다”고 말했다. 
 
서울시 보라매병원 윤현선 피부과 교수. [사진 보라매병원]

서울시 보라매병원 윤현선 피부과 교수. [사진 보라매병원]

가급적 찬 공기에 직접적인 피부 노출을 피하거나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실내에선 온도는 18~20도, 습도는 40~50%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피부의 각질층은 피부의 유·수분을 유지하는 중요한 장벽 기능을 수행한다. 때를 밀어 피부 각질층이 얇아지면 피부 보습층도 함께 줄어들게 된다. 때를 굳이 밀지 않아도 피부의 불필요한 각질은 저절로 제거되므로 때밀이는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게 윤 교수의 설명이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