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300인 미만 사업장 ‘주52시간제’ 보완하겠지만 기조 변화없어”

중앙일보 2019.11.07 00:59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6일 내년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에 적용되는 ‘주52시간’ 근로제와 관련해 “보완을 하겠지만 큰 기조는 (변화없이)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제3기 노동정치리더십배움터 수료식에서 “오늘 주52시간 근로제와 관련해 중소기업중앙회가 와서 여러 얘기를 했는데 ‘사용자 입장도 이해는 하는데 52시간제를 내년부터 시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기에 보완은 하겠으나 큰 기조는 갈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또 “내년 경제가 올해보다 결코 나아지지 않기 때문에 주52시간제를 (처음) 도입할 때보다 지금 상황은 더욱 어려워졌다”며 “그렇기 때문에 보완은 하겠지만 큰 기조는 유지할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재차 언급했다.
 
이 대표는 “내년 선거가 아마 우리 현대사에서 매우 중요한 선거가 되리라 본다”며 “물론 모든 선거가 다 중요하지만 내년 선거를 우리가 압승하면 문재인 정부도 개혁정책을 성공적으로 끝낼 수 있고 민주당 정부가 재집권해서 보다 안정된 정책을 펼쳐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석 확보를) 많이 못 하면 정부도 어려워지고 우리도 재집권이 어려워지는 분기점이 되는 선거가 내년 선거”라며 “그동안의 현장 경험과 인간관계를 동원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