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횡단보도 천천히 건너서..." 20대 여성 폭행한 택시기사,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9.11.06 22:15
20대 여성을 폭행한 택시기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중앙포토·연합뉴스]

20대 여성을 폭행한 택시기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횡단보도를 천천히 건넌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을 폭행한 택시기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6일 택시기사 A(66)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B(25)씨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2시쯤 광주 남구 봉선동의 한 횡단보도에서 경적을 울려 B씨를 세운 뒤 택시에서 내려 B씨를 폭행했다.
 
폭행 장면은 고스란히 CCTV에 포착됐고 A씨는 폭행 2시간 뒤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회전을 하려는데 B씨가 횡단보도를 천천히 건너자 화가 나서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약 1분 동안 폭행당한 B씨는 얼굴이 붓고 입 안에서 피가 나는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고 치료 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