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담고, 압구정동에서 잠원동으로 이전한다

중앙일보 2019.11.06 16:48
서울교육청

서울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청담고를 2023년 3월 서초구 잠원동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한다. 청담고는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공립 일반고로, 최순실(63·최서원으로 개명)씨의 딸 정유라(23)가 다녔던 학교다.  
 

8일 학부모설명회 이후 의견 수렴
2023년 3월까지 이전 목표

6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8일 청담고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교 이전에 대한 설명회를 열 계획"이라면서 "가정통신문을 통해 학교 이전 계획은 이미 안내했다"고 밝혔다.  
 
학교를 이전하는 가장 큰 이유는 학생 수 감소다. 2017년 862명이던 청담고 학생수가 지난해 732명, 올해는 603명으로 줄었다. 서초구 학생들의 원거리 통학도 문제다. 이병호 서울시교육청 학교지원과장은 "현재 서초구에는 학교가 모자라 학생들이 강남구까지 원거리 통학을 하며 불편을 겪고 있어 이 문제도 해결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청담고 건물이 노후돼 안전상 문제가 지적된 것도 이전 사유 중 하나다.  
 
청담고 이전을 계획 중인 잠원동 부지에는 현재 스포츠파크가 자리하고 있다. 도시계획상 학교 용지로 지정돼 다른 건물이 들어올 수 없는 곳으로, 서울시 소유다. 시교육청은 현재 청사 부지와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잠원동 부지를 마련할 방침이다. 시교육청은 2021년 용산구로 옮긴다.  

시교육청은 8일 청담고 설명회 이후 학부모 의견수렴 절차를 거친다. 학부모 50%가 찬성해야 학교 이전 계획이 확정된다. 이후 투자심사와 시의회의 심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학교 이전 이후에도 '청담고'라는 교명은 유지한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