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강기정 해임' 한국당 요구에 "입장 없다…운영위 당일 사과"

중앙일보 2019.11.06 15:17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간 설전 끝에 파행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자유한국당의 강기정 정무수석 해임 요구에 "따로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어난 강 수석의 '고성 항의'로 국회가 파행했다며 강 수석의 경질을 요구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강 수석 해임 요구 관련 입장을 묻자 "운영위 당일 여야 합의로 강 수석이 사과문을 냈고, 여러 계기에 사과 말씀도 드린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강 수석의 '고성 항의' 사태는 지난 1일 운영위 국감에서 일어났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북한 미사일 능력을 과소평가한다며 '우기지 말라'고 하자 뒷자리에 있던 강 수석이 일어나 '우기다가 뭐냐'고 큰소리로 항의했고, 결국 국감은 파행했다.
 
이에 강 수석은 곧바로 "본인의 발언으로 정상적 회의 진행에 지장을 초래해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강 수석의 해임과 청와대 사과를 요구하며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과 상임위 회의를 취소하며 국회 출석 '보이콧'을 선언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도 강 수석이 노영민 비서실장 대신 출석하자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강 수석은 '고성 항의' 문제로 회의가 무산되자 기자들을 만나 "백 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 등 야당이 통 큰 마음으로 양해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정 실장과 강 수석의 경질을 계속 요구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발목잡기'라고 비판하며 맞서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