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보수통합기구 구성 제안…유승민과도 소통해와"

중앙일보 2019.11.06 15:09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우파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우파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유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며 보수통합을 공론화를 공언했다.
 
황 대표는 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물밑에서 하던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통합협의기구에서 통합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과의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의) 유승민 대표와도 직·간접적 소통을 해왔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