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캐리 람에 "홍콩 폭력 제압해야" 시위사태 후 첫 만남

중앙일보 2019.11.05 05:47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상하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지난 6월 시작된 홍콩 시위 이후 둘의 만남은 처음이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상하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지난 6월 시작된 홍콩 시위 이후 둘의 만남은 처음이다. [신화통신=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가 5개월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일 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 홍콩 시위 사태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고 5일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제2회 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에 참석차 이날 오후 상하이에 도착해 람 장관을 만났다. 두 정상의 공식 회동은 지난 6월 초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이래 처음이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번 면담을 통해 람 장관에 대한 지지를 확인했다. 시 주석은 "중앙 정부는 캐리 람 장관과 홍콩 행정부의 업무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도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홍콩이 당면한 중요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콩 사회 각계 인사는 전면적으로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방침과 기본법을 관철하기를 바란다"며 "마음을 합쳐 협력하고,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상하이에서 만나 면담하고 있다. 지난 6월 시작된 홍콩 시위 이후 둘의 만남은 처음이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상하이에서 만나 면담하고 있다. 지난 6월 시작된 홍콩 시위 이후 둘의 만남은 처음이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앞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지난달 31일 4중 전회(4차 전체 회의) 직후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별행정구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완비할 것"이라 밝혔다. 
 
그런 가운데 시 주석이 람 장관을 만나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할 것"을 강조함에 따라 람 행정부는 향후 홍콩 시위대에 전보다 강경한 대응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4중전회 후 홍콩 경찰은 시민들이 집회를 개최하자마자 병력을 투입해 해산에 나섰고 하루 동안 무려 200명이 넘는 시위대를 체포하는 등 전례 없이 강도 높게 대응했다. 
 
람 장관은 시 주석에 이어 중국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 중 홍콩 문제를 관장하는 한정(韓正) 부총리와도 6일 베이징에서 만날 예정이다. 한정 부총리는 람 장관에게 4중 전회에서 나온 결정에 따라 홍콩 시위 대응방침을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