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이재명 지사직 잃는 일, 정치사 큰 비극"…탄원서 제출

중앙일보 2019.11.04 18:33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4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탄원서를 공개했다. 
 
그는 탄원서에서 "이 지사는 지난해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1위 후보'라는 이유로 가혹한 정치 공세를 받았다"면서 "이 지사가 후보 토론회에서 한 말은 상대 후보의 악의적 질문에 방어하는 차원에 불과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의 정책을 '참신하다'고 호평하며 대한민국에 필요한 정치인이라고 치켜세웠다. 이 지사를 향한 경기도민의 지지와 호응이 행정가로서 그의 역량을 증명한다고 했다. 또 "이 지사가 경기지사직을 잃으면 우리나라 정치사에 크나큰 비극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어떤 탄압에도 반드시 이뤄내고 만다"면서 "이 지사가 거대 권력의 방해와 위협에도 절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9월 항소심에서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고, 상고해 대법원의 최종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