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윤지오 여권 무효화 조치···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중앙일보 2019.11.04 16:03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윤지오씨. [연합뉴스]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윤지오씨. [연합뉴스]

경찰이 후원금 등 사기 의혹을 받는 배우 윤지오씨(32) 신병 확보를 위해 여권 무효화 신청,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등 조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윤씨는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이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주 외교부에 윤씨의 여권 효력을 무효화하는 행정제재 조치를 신청했다. 또 이르면 이날 중으로 인터폴에 적색수배 요청을 할 방침이다. 
 
적색수배는 인터폴 수배 단계 가운데 가장 강력한 조치다. 적색수배 대상은 강력범죄 사범, 조직범죄 관련 사범, 5억원 이상 경제 사범 등이다. 경찰은 사회적 파장이나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했을 때 적색수배 대상이라고 판단했다.
 
'고 장자연 사건' 증언자인 윤씨는 후원금 모집에 나섰다가 사기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한 윤씨는 출국 이틀 뒤인 26일 경호비용 등 명목으로 모은 후원금을 사적 이득으로 사용했다는 취지로 고발당했다.
 
경찰은 모금 내역과 사용처 등을 들여다보면서 윤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시도해왔다. 지난 7월부터 윤씨에게 3차례 출석요구서를 전달했지만 윤씨는 경찰의 소환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일주일에 2∼4차례 물리치료, 왁스 테라피 치료, 마사지 치료, 심리상담 치료, 정신의학과 약물과 정신의학과 상담 치료를 받고 있다"며 "한국에 갈 수 없는 신체적, 정신적인 상태"라고 적었다.
 
결국 경찰은 윤씨를 상대로 두 차례 체포영장을 신청한 끝에 지난달 29일 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이에 윤씨는 지난달 31일 SNS에 "경찰 측의 신분을 확인하고 믿기가 어려웠다"고 주장하면서 출석 불응과 관련해 반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