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랜코리아・현대건설, 국내 처음 재난방재용 경안전모 보급

중앙일보 2019.11.04 15:09
국제구호개발 NGO플랜코리아가 현대건설,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블루인더스등 NGO단체, 사회적 기업과 함께 ‘재난방재용경안전모 보급 및 재난 안전교육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지진과 같은 재난 발생 시 일차적으로 신체, 특히 머리를 보호할 수 있는 안전모와 반복적 대피 훈련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학생의 안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방안을 마련키 위해 4자가 공동으로 참여한 사회공헌 사업으로 추진됐다. 본 사업을 통해 경주를 비롯한 지진 피해지역 초등학생 3천여 명, 특별히 지진 발생시 큰 피해가 예상되는 저소득 가정 아동을 중심으로 안전모가 지급될 예정이다. 기존 복구 중심의 재해 재난 지원 사업에서 재해 예방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
 
이날 배포된 안전모는 국내 최초 재난 방재용 안전모로 아동이 휴대 및 사용이 용이하도록 320g의 가벼운 무게로 접어서 휴대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보호대와 에어백부의 2중 보호로 구성되어 내충격성이나 내관통성에도 우수하다. 국내 최초로 무선인식(RFID)태그가 삽입되어 긴급 구조 및 위치 추적도 가능하다.  
 
안전모 지급과 더불어 소화기 사용,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등과 같은 지진 안전 종합 교육, 지진대피교육, 재난 안전 구호 키트 제작 및 배포 등 재난 안전교육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특별히 기존에 영상과 교재만 활용한 이론 중심 교육이 아닌 지진송 배우기, 안전모 배포 및 착용법을 포함한 모의 대피 훈련 진행 등 ‘체험형 안전 교육’으로 진행되어 실제 재난에 대비하게 된다.
 
론칭 행사는 1일 금요일 경북 경주에 위치한 감포초등학교에서 진행되었다. 행사에는 현대건설, 플랜코리아, 건설사업사회공헌재단, 블루인더스를 비롯해 경주교육지원청, 한국아동청소년 안전교육협회가 참가해 감포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재난방재용안전모를 전달했다. 또한 플랜코리아 김대희 홍보대사가 참석해 감포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지진송을 배우고, 직접 안전모를 착용하고 대피하는 모의 대피 훈련에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관측 이래 최대 규모인 5.8의 2016년 경주 지진 이후로 지진 발생 횟수가 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아이들이 모여 있는 학교시설 지반침하와 벽면 붕괴 등 안전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는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훈련과 위급 상황 시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