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지시로 유재수 감찰중단 의혹···檢, 금융위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9.11.04 12:57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송봉근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송봉근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끌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했다는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강제수사에 돌입한 지 5일 만에 유 전 부시장이 근무하던 금융위원회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4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에서 유 전 부시장 근무 당시 업무 관련 자료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이 밖에도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 수사 중 혐의가 드러난 다른 업체 2곳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있는 대보건설 본사 등 4개사를 압수수색 한 바 있다.  
 
유 전 부시장은 2017년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선임된 후 해외출장 시 기업들에 차량 제공을 요구하는 등 갑질 의혹이 제기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유 전 부시장이 정치권 인사들과 금융위 인사에 개입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이 텔레그램으로 금융위 인사와 그 외 인사에 개입한 내용이 (감찰 당시) 포렌식을 통해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별다른 조치 없이 감찰은 마무리됐고, 유 전 부시장은 지난해 4월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그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유 전 부시장은 “감찰을 받은 건 맞지만 비위 행위는 전혀 없었으며 품위손상 수준의 경미한 사안으로 종결됐다”는 입장이었으나 검찰의 강제수사 돌입 하루만인 지난달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유 전 부시장에 관한 감찰이 조국 전 장관에게까지 보고된 후 중단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이 ‘유 부시장 감찰은 더 이상 안 하는 거로 결론이 났다’고 했다”는 당시 특감반원의 말을 공개한 바 있다. 이 특감반원은 “분명히 조국 수석에게 보고가 들어갔다”며 “이 반장 선에서 사건을 무마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 전 반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해당 의혹은 김태우 전 특감반원이 지난 2월 기자회견에서 폭로하면서 처음 밝혀졌다. 김 전 특감반원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특감반에서 감찰보고서를 올려 승인이 났고, 휴대전화 조사까지 했는데 비위 의혹이 묵살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아킬레스건”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특감반원은 지난 2월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 등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상황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