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를 옆자리 데려와 11분 환담 나눈 문대통령···"대화 공감"

중앙일보 2019.11.04 12:21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태국 방콕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11분간 단독 환담을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사전환담을 갖고 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사전환담을 갖고 있다.[사진 청와대]

 양 정상간 만남은 이날 노보텔 방콕 임팩트에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를 앞두고 통역만 대동한채 현지시간 오전 8시35분부터 8시46분까지 이뤄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며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베트남·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 정상들과 환담을 나눴고, 이후 뒤늦게 도착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단독 환담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또한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고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대면한 것은 지난 6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8초간 악수를 나눈 이후 넉 달 만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양자회담은 5차례 열렸지만 지난해 9월 유엔총회가 마지막이었다.
 
 
 전날 방콕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갈라 만찬에서 아베 총리와 마주치자 웃으며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3 정상회의에 이어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회의 등에도 아베 총리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방콕=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