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준호 뛰어넘은 봉준호…‘기생충’ 북미 매출, ‘설국열차’ 넘어서

중앙일보 2019.11.04 11:03
영화 '기생충'. 북미에서 "계급 투쟁에 관련한 날카로운 교훈을 전달한다" 등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북미에서 "계급 투쟁에 관련한 날카로운 교훈을 전달한다" 등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이 북미에서 큰 흥행을 거두고 있다. 4일 CJ ENM은 북미 박스오피스 집계 사이트 모조를 인용해 “‘기생충’이 1일(현지시간)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 565만9526달러(66억466만원)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3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가 갖고 있던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 456만 3650달러(53억2349만원)를 넘어선 기록이다. 당시 ‘설국열차’는 8개 상영관에서 개봉해 오프닝 스코어 17만1187달러(약 2억원)를 기록했다. 이후 상영관 수를 최대 356관까지 확장하는 등 북미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기생충’은 지난달 11일 뉴욕과 LA 등 미국 내 3개 상영관에서 개봉해 오프닝 스코어 38만4216달러(4억4818만원)를 기록했다. 극장당 12만8072달러(1억4901만원)의 수익을 올린 셈이다. 개봉 첫 주말 성적인 ‘오프닝 스코어’로서는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외국어 영화의 극장당 최고 평균 매출 기록이자 미국 영화 포함 전체 영화로는 2016년 개봉한 ‘라라랜드’ 이후 가장 높은 스코어라고 CJ ENM은 전했다.  
 
북미 내 상영관 숫자도 대폭 늘어났다. 지난달 11일 3개 상영관에서 시작해 18일에는 33개 관으로 늘어났고, 개봉 4주차에 접어드는 지난 1일에는 상영관 수가 463개 관까지 확장됐다. 매출 역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개봉 3주차를 맞은 지난 주말(지난달 25~27일) 3일간 박스오피스 매출은 182만6424달러(21억3052만원)를 기록했는데, 이는 개봉 2주차 주말(지난달 18~20일) 매출 124만1334달러(14억4255만원)에 비해 47.1% 증가한 것이다.
 
평단의 반응도 좋다. “익살스럽게 시작해 절망에서 마무리되는데, 매 장면이 살아 숨쉬는 듯한 느낌을 주며, 관객들은 숨 쉬는 것도 잊어버릴 정도로 집중하게 된다”(LA타임스), “봉준호 감독의 가장 최신작이자 걸작이며, 올해 내가 본 최고의 영화”(워싱턴 포스트), “이 영화는 전세계가 공감할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다”(타임) 등 호평 일색이다. 또 미국의 유명 비평가 A.O. 스콧은 뉴욕 타임스를 통해 “‘기생충’은 공포, 풍자, 비극을 다양하게 보여주며 한국뿐만 아니라 그 어디에도 존재하는 계급 투쟁에 관련한 날카로운 교훈을 전달한다. ‘기생충’은 올해의 영화로, 봉준호를 세기의 감독으로 만들기에 충분한 작품이다”고 극찬했다.  
 
지난 5월 30일 한국에서 첫 개봉한 ‘기생충’은 지금까지 세계 30개국에서 개봉했으며, 내년 초까지 이탈리아ㆍ브라질ㆍ루마니아ㆍ네델란드ㆍ슬로바키아ㆍ헝가리ㆍ덴마크ㆍ스웨덴ㆍ멕시코ㆍ아랍 에미레이트ㆍ노르웨이ㆍ핀란드ㆍ레바논ㆍ보스니아ㆍ크로아티아ㆍ인도ㆍ아르헨티나ㆍ칠레ㆍ영국 등에서 개봉이 예정돼 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