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의 징용 해법 "한일 기업·국민들 자발적 성금 모으자"

중앙일보 2019.11.04 10:28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배상문제와 관련,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이 배상 자금을 마련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이 있는 한·일 기업 뿐 아니라, 양국 국민들의 자발적 성금을 모아 배상금을 마련하자는 취지다. 
 

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 차 방일
"청구권 자금 관련된 모두 망라"
일반 국민 설득할 수 있을지가 관건

G20(주요 20개국) 국회의장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4일 도쿄 특파원들과 만나 “여러 사람들과 의논했다”면서 이 같은 방안을 제안했다.
 
3박 4일간 일본을 공식방문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3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공항 귀빈실에서 수행단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의장은 '주요 20개국(G20) 의회 정상회의'를 참석하고 와세다대학에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제언' 특별강연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3박 4일간 일본을 공식방문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3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공항 귀빈실에서 수행단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의장은 '주요 20개국(G20) 의회 정상회의'를 참석하고 와세다대학에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제언' 특별강연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문 의장은 “일본, 한국 국민 가운데 뜻 있는 분은 누구나 참여하는 것”이라면서 “전범과 관련된 기업, 청구권 자금과 관련된 모두를 망라해서 배상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다만 성금, 기부금의 형태이며, 강제로 종용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자발적 성격’을 강조했다.
 
그동안 배상자금을 마련하는 방법과 관련 ‘1(일본기업)+1(한국기업)+알파’로 여러 방안이 거론됐지만, 양국 국민들의 자발적 성금을 통해 마련하자는 아이디어가 공개적으로 나온 것 처음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왼쪽)이 4일(현지시간) 일본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주요 20개국(G20) 의회정상회의에 참석한 각 국가 국회의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왼쪽)이 4일(현지시간) 일본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주요 20개국(G20) 의회정상회의에 참석한 각 국가 국회의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그러나 일본 측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불투명하다. 특히 강제징용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일반 국민들이 ‘자발적 성금’으로 배상자금을 마련하는 안을 납득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앞서 문 의장은 아사히 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원고들과 여론이 납득할 수 있는 지원법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대법원 판결을 따를 필요가 있기 때문에 움직이기 어렵고, 원고 측과 여론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간단치 않다”며 “정치가라면 움직일 수 있다”면서 정치권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