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靑 오만함 극에 달해…내각과 함께 전면 개편 필요"

중앙일보 2019.11.04 10:1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청와대와 내각 전면 개편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 등이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인 언행을 언급하며 "청와대 핵심 인사들의 상황인식과 오만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안보실장은 북한의 패륜적 도발에 대해 '장례 마치고 했다', '우리도 미사일 발사실험 한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북한 대변인이나 할 막말을 서슴치 않았다"며 "북한이 우리 권역을 초토화할 수 있다고 협박하는데 안보 컨트롤 타워인 안보실장 입으로 할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에는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야당 원내대표의 말에 끼어들어 고함과 호통치는 일이 있었다"면서 "제가 청와대 비서진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이 청와대의 상황이다. 청와대의 오만함이 극에 달했음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 대표는 "청와대만 문제가 아니라 내각도 심각한 상황"이라며 "조국 사태로 공정과 정의가 송두리째 무너졌을 때 국무총리는 조국 구속을 외치는 국민 요구를 외면한 채 조국을 두둔하고 검찰을 압박하는 총대를 맸다"고 했다.
 
그는 "경제가 1%대 성장률을 걱정할 정도로 망가졌지만 경제 수장인 경제부총리 존재감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고 교육담당부총리는 교육 핵심인 대입제도와 관련해 대통령이 기존 정책을 뒤집었는데 그걸 까맣게 몰랐다"며 "이 정부 어느 장관하나 제역할 하는 사람이 없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청와대가 친 사고를 뒷수습하기 바쁜게 내각의 현실"이라며 "비정상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청와대 내각 전면 개편이 필요하다.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개편을 촉구한다. 이것이 나라 살리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최근 인재영입 과정에서 빚어진 논란에 대해 "최근 우리 당을 위한 많은 질책과 고언들이 있었다"며 "이를 경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일도 있었다"며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당의 혁신과 통합으로 새 정치를 국민에 보여드리겠다는 다짐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