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슬란드 명물'이 된 10년째 썩지않는 맥도날드 햄버거

중앙일보 2019.11.04 06:04
3일 촬영된10년째 썩지 않는 맥도날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모습. 이 음식을 보관 중인 아이슬란드의 한 호텔은 인터넷으로 24시간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상태를 생중계 중이다. [스노트라 하우스 라이브스트림 캡처]

3일 촬영된10년째 썩지 않는 맥도날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모습. 이 음식을 보관 중인 아이슬란드의 한 호텔은 인터넷으로 24시간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상태를 생중계 중이다. [스노트라 하우스 라이브스트림 캡처]

한 아이슬란드인이 지난 2009년부터 보관하기 시작한 맥도날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이 화제다. 10년째 썩지 않고 있어서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2009년 10월 31일 금융위기로 문을 닫은 아이슬란드 맥도날드 매장의 마지막 손님 중 한 명이었던 회르투르 스마라손(43)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폐점을 앞둔 맥도날드에서 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을 주문한 그는 엉뚱하게도 '맥도날드 햄버거는 절대 썩지 않는다'는 풍문을 확인해보고 싶었다. 그는 주문한 음식을 차고 한구석에 보관했다.
 
3년 뒤 스마라손은 이사를 준비하던 중 잊고 있었던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발견했다. 햄버거와 감자튀김은 썩지 않고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는 아이슬란드 국립박물관과 접촉해 햄버거를 보관할 방법을 찾았다. 이어 전시회가 열렸고 썩지 않는 햄버거와 감자튀김은 유명해졌다.
 
스마라손의 실험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박물관 전시를 마친 뒤에도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보관하기 위해 스마라손은 자신의 친구가 운영 중인 아이슬란드의 호텔에 이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맡겼다. 이 호텔은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모습을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중계하고 있다.
 
스마라손은 햄버거 상태를 정기적으로 확인하러 이곳에 들른다. 그는 마지막으로 본 햄버거의 상태에 대해 "언제나처럼 신선했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음식이나 주변 환경에 수분이 충분하지 않으면 박테리아와 곰팡이가 자라지 않아 부패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