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우크라 스캔들' 내부고발자, 앞으로 나서라" 요구

중앙일보 2019.11.04 05:3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스캔들' 내부고발자를 향해 공개석상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그 내부고발자는 완전히 잘못 이해하고 있다"며 "그는 반드시 앞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우군인 가짜뉴스 미디어는 그가 누구인지 알고 있지만, 대가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그를 드러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내부고발자를 공개하고 탄핵 사기(Hoax)를 끝내라"고 덧붙였다.
 
이어 "팀 모리슨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러시아·유럽 담당 보좌관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지난 7월) 통화에서 어떠한 잘못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젤렌스키와 통화를 들었지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을 본적 없다. 그 이유는 완전히 적절했기 때문이다"고 했다.
 
한편 내부고발자는 자신의 고발이 당파적이지 않은 방식으로 처리되도록 하기 위해 탄핵조사에서 공화당의 질의에 서면 답변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내부고발자의 변호인 중 한 명인 마크 자이드는 CBS와 인터뷰에서 하원 정보위원회의 공화당 의원들에게 민주당을 거치지 않고 직접 내부고발자에게 질의서를 제출할 것을 제안했다.
 
내부고발자의 신원은 현재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를 들은 제3자로부터 그 내용을 전해 들은 중앙정보국(CIA) 분석가'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 정보위, 외교위, 정부감독위 등 3개 상임위원회는 탄핵조사를 진행해왔으며 특히 정보위 중심으로 비공개 증언을 청취해왔다.
 
그러나 공화당은 증인에 대한 자신들의 질문이 지나치게 제약되고 진행 과정도 불공정하다며 불만을 표출해온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