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신진서의 자신감

중앙일보 2019.11.04 00:04 경제 7면 지면보기
<16강> ●신진서 9단 ○천야오예 9단
 
2보(15~30)=우하귀에서 3·3 정석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데, 신진서 9단이 먼저 의외의 수를 들고 나왔다. 바깥에서 단수친 23이 바로 그것이다. 보통 축이 나쁜 상황에서는 ‘참고도’ 흑1로 둔 다음 흑7 정도로 백 진영을 삭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쌍방 별다른 불만이 없는 무난한 진행이다.
 
기보

기보

그런데 실전에서 신진서 9단은 백에 축을 허용하고 상당한 두터움까지 헌납했다. 사전에 연구를 마친 것처럼 빠르게 손이 나왔다. 일부러 이러한 진행을 택한 것은 그만큼 타개에 자신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용감하게 좌하귀에 바짝 다가선 29는 그의 자신감을 보여준다. 이제 그의 타개 실력을 감상할 때다.
 
참고도

참고도

이 바둑뿐만 아니라 신진서 9단은 평소에도 과감하고 자신감 있게 바둑을 두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그의 바둑은 관전의 묘미가 있다.
 
기풍은 보통 바둑을 두는 사람의 성격을 반영한다. 신진서의 성격은 바둑을 그대로 닮았다. 그는 인터뷰할 때도 뒤로 숨지 않고 솔직하고 당당하게 자기 생각을 밝힌다. 이러한 이유로 신진서를 인터뷰한 바둑 담당 기자 중에는 그의 팬을 자청하는 이가 많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