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인재 산실 송도고등학교]3단계 인성교육, 나눔과 봉사 실천, 활발한 토론수업 ‘눈길’

중앙일보 2019.11.04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송도고만의 특별한 교육

송도고등학교는 평범한 일반계 고등학교에서 이루기 힘든 결과를 다년간 꾸준하게 맺고 있다. 이런 성과의 배경에는 송도고만의 특별한 교육이 있다. 송도고 교육활동의 근간은 ‘인성교육’으로 시작한다.

학생들 정규 수업 통해 ‘인성교육’
교사 대부분 전문학습공동체 참여
‘쉼과 여유’ 위해 점심시간도 80분

 
 송도고의 인성 교육은 정규 교육과정 속에서 이뤄지고 있다. 6개월 연구를 통해 인성교육을 개발하고, 매년 수정·보완을 하면서 ‘내면화·관계화·공익화’라는 3단계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완성했다.
 
 송도고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은 2018학년도 인성교육 대상에서 한국교육개발원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인성교육을 ‘바른 마음가짐 갖기’ 등과 같은 좁은 의미의 교육이 아니라 소통·존중·협력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
 
 송도고 교문을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사람이 먼저 되라’는 글귀다. 이 학교의 교훈 또한 섬김을 의미하는 ‘봉사(奉事)’다. 이는 웃어른을 섬기는 단어의 뜻보다는 높아지고자 하는 자는 먼저 낮은 곳에서 남을 섬기라는 신약성서의 교훈을 담고 있다.
 
송도고의 인성교육은 ‘바른 마음가짐 갖기’ 같은 좁은 의 미가 아니다. 학생들 서로가 소통·존중·협력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대한민 국인성교육대상에서 수상 모습(왼쪽)과 송도고가 다양한 학교와 맺은 해외리더십 협약서(위 사진). [사진 송도고]

송도고의 인성교육은 ‘바른 마음가짐 갖기’ 같은 좁은 의 미가 아니다. 학생들 서로가 소통·존중·협력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대한민 국인성교육대상에서 수상 모습(왼쪽)과 송도고가 다양한 학교와 맺은 해외리더십 협약서(위 사진). [사진 송도고]

◆나눔의 가치를 습관화시키는 실천교육=나눔의 가치와 실천을 중요시하는 송도고의 각 학급 출입구에는 월드비전과 함께하는 지구상 최빈국 아동들을 후원하는 아동의 사진이 걸려있다. 한 해의 마지막 12월 첫 주는 나눔과 봉사의 날로 정해 실천사례 발표회가 열린다. 해마다 구세군 자선냄비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것 또한 이 학교 강당이다.
 
 지난 2013년 교육부 인성교육 선도학교로 지정될 무렵 1학년 학생들의 정규 수업으로 ‘인성교육’ 시간을 마련했다. 이렇게 교육을 받은 학생은 대학에 진학해서도 빛을 발한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2017년 서울대 입시 면접에서 송도고 출신 김진일(생명공학과) 학생이 그해 면접왕으로 선발됐고, 올해는 이 학교 출신 간호학과 3학년생 유창민군이 ‘해외의료봉사’ 사례 발표에서 서울대 총장상을 받기도 했다.
 
◆베스트 일반고 발굴 프로젝트 선정, 발전 모델 제시=2017년 한국교육개발원과 중앙일보가 주관하는 ‘베스트 일반고 발굴 프로젝트’에서 송도고가 발굴된 것은 우연한 일이 아니다. 특목고나 자사고에 비해 열악한 교육환경에 처한 전국의 일반계 고등학교의 발전 모델이 되고 있다.
 
 송도고가 7개의 중점과정을 운영함으로써 자연스럽게 교과목의 수도 증가했다. 현재 85개 교과목이 학생들에게 펼쳐져 있다. 현재만 바라보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예견하는 교육과정을 설계했기에 가능했던 모습이다. 이를 위해서는 교사의 수고와 노력이 필수적이다. 송도고 교사들은 변화에 대해 긍정적 사고를 지니고 있으며, 제자를 위해 헌신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가 바로 전문적학습공동체다. 2018학년도부터 전국 교사들에게 일종의 붐을 일으켰다. 일반적인 학교에서는 관심 있는 교사들만 참여하고 있지만, 송도고 교사들은 대부분 참여하고 있다.
 
 학교의 행정적 뒷받침도 적극적이다. 다른 학교에서는 볼 수 없는 ‘교수학습센터’라는 부서를 설치하고, 그곳에서 동교과·동부서끼리 하나의 정책을 실시한다. 최상의 수업을 진행하기 위해 소통과 토론을 통해서 결과를 끌어내고 있다.
 
◆조용한 수업이 아니라 토론으로 활발한 수업=수업 연구에 관심이 있는 교사들은 교과협의회에서 자연스럽게 전문적학습공동체로 발전했다. 외부 교사들을 초빙해 공개 수업과 수업 연구를 함께 나누고 있다.
 
 송도고의 수업을 보면 조용한 수업이 아니라 발표와 토론 등으로 활발한 수업으로 마치 시끌벅적한 교실 분위기다. 이러한 학생활동 중심의 수업에 나타난 학생의 활동 모습은 모두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된다. 대학교의 입학사정관들은 학교생활기록부를 보면 송도고만의 특이한 교육과정과 학생활동 중심 수업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쉼과 여유’가 있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점심시간이 무려 ‘80분’이다. 학생 스스로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것이다. 체육활동, 음악 활동, 미술 활동, 토론, 독서, 프로젝트 운영, 부스 운영, 실험, 공부, 밴드 활동 등 개개인이 관심 있는 분야의 활동을 하고 있다. 이런 시간을 통해서 심적인 여유를 갖고, 스트레스도 날려버리며, 자신이 원하는 공부나 활동을 하면서 자신만의 스펙을 스스로 쌓아가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