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환 투런포...야구대표팀의 상쾌한 출발

중앙일보 2019.11.01 22:40
한국 야구대표팀(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세계랭킹 3위)이 푸에르토리코(11위)와의 평가전에서 완승하며 2회 연속 프리미어12 대회 우승을 향한 첫 걸음을 시작했다.
 

양현종-김광현-차우찬 무실점
투타 조화 속에 완벽한 승리

 
야구대표팀 김재환이 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푸에르토리코와의 평가전에서 5회 투런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야구대표팀 김재환이 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푸에르토리코와의 평가전에서 5회 투런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푸에르토리코와의 투수들의 무실점 계투와 4번 타자 김재환의 대형 투런포를 앞세워 4-0으로 완승했다.
 
 
한국은 올해 0-0인 3회 말 1사 후 김상수가 대표팀 첫 안타를 때려내며 포문을 열었다. 박민우의 번트와 민병헌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김현수가 3루수 앞으로 강한 타구를 날렸다. 푸에르토리코 3루수 다비드 비달이 공을 빠뜨린 사이 김상수가 선취점을 올렸다.
 
한국은 1-0으로 앞선 4회 말 1사에서 양의지의 우중간 2루타, 강백호의 우월 2루타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프로 2년생 강백호는 성인 대표팀에서 첫 타점을 신고했다. 2-0이던 5회 말 김재환은 우측 외야 전광판 오른쪽을 강타하는 대형 투런홈런을 날렸다. 
 
푸에르토리코전 승리 후 스태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김경문 대표팀 감독(왼쪽 둘째) [뉴스1]

푸에르토리코전 승리 후 스태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김경문 대표팀 감독(왼쪽 둘째) [뉴스1]

김경문 감독은 "타자들의 컨디션이 좋아 보였다. 더 나아질 것으로 믿는다"며 "투수들은 기대보다 좋은 투구를 보였다. 믿음직하다"며 흐뭇해 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양현종을 시작으로 김광현, 차우찬이 나란히 2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특히 양현종은 최고 시속 149㎞ 강속구를 앞세워 삼진 4개를 잡았다. 김광현도 1피안타 3탈삼진을 남겼다.
 
푸에르코전에서 2이닝 무실점 완벽투를 펼친 선발 양현종. [뉴스1]

푸에르코전에서 2이닝 무실점 완벽투를 펼친 선발 양현종. [뉴스1]

왼손 선발 3총사에 이어 소속팀에서 마무리로 활약하는 고우석(7회), 원종현(8회)이 1이닝을 책임졌고, 영건 이영하가 9회 등판해 무실점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2일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푸에르토리코와 2차 평가전을 벌인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