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조 "문 대통령 9월 정시 확대 지시" 유은혜 거짓말 논란

중앙일보 2019.11.01 17:3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일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 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입 정시 확대 방침 발표가 교육부와 사전 교감 없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에 1일 "9월부터 정시 확대에 대한 논의와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9월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통령에게 교육에 대해 업무보고를 했는데 그때부터 정시 확대에 대한 논의와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보완이 먼저"라는 발언을 공개하며 "유 부총리는 학종 보완이 먼저고 정시 확대는 거짓말을 한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 실장은 "교육정책, 특히 입시와 관련한 것이 수시와 정시 문제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13개 대학 학종 전수 실태 조사를 하는 과정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유 부총리가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