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 입학처장들, 정시확대 반대…“대입 예측 가능성 중요”

중앙일보 2019.11.01 11:3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 장관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 장관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뉴스1]

교육부가 대학입시에서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을 높이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학 입학처장들도 정부 방침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대학에서 공식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에는 고교 진학·진로담당 교사들이 정시확대에 반대하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일도 있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학 특혜 의혹에서 촉발된 대입개편 논의가 정부와 교육계 갈등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전국대학교 입학관련처장협의회는 1일 입장문을 통해 “대학입시의 당사자인 학생·학부모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대입 안정성과 예측 가능성을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지난해 공론화를 통해 2022학년도 대입에서 정시를 30% 이상 확대하는 방안을 권고했는데, 이를 시행해보지도 않고 정시확대를 다시 논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대입 개편 시기와 관련해선 “2025학년도에 예정된 고교학점제 등에 맞춰 안정적으로 대입개편을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정시확대 자체에 대해서도 반대 의사를 밝혔다. 입학처장들은 “수도권 주요 대학의 정시확대 방안은 지역 간 대학 불균형을 심화하고 현행 수시 전형을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크다”며 “또 정시확대가 현 정부가 추진 중인 학생 참여·선택형 수업과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시확대 찬성·반대 입장.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정시확대 찬성·반대 입장.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현재 정부가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대학 13곳의 실태조사를 통해 마련 중인 학종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입학처장들은 “학종은 그동안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공정성을 확보해왔는데, 10년 전 과거 사례 때문에 학종의 공정성을 다시 논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자기소개서 폐지와 학교생활기록부 비교과 영역을 제공하지 않는 극단적인 방안은 대학의 자율성과 학종의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학생의 잠재력·가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의 취지에 맞게 자기소개서와 학교생활기록부 비교과 영역의 활용 여부는 대학의 자율에 맡기는 게 바람직하다는 설명이다.
 
전국대학교 입학관련처장협의회는 전국 4년제 대학교 202곳에서 입학 업무를 총괄하는 입학처장·본부장들의 협의체다. 현재 국민대 박태훈 교수가 회장을 맡고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고교 교사 절반 이상이 정시확대에 반대한다는 설문 결과가 공개됐다. 전국진학지도협의회·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가 지난달 23∼25일 고교 교사 330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59.8%가 정시확대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학생의 진로개발과 미래역량 함양에 가장 적합한 전형으로 학종을 꼽은 교사는 78.9%로 나타났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