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하원, 한 달 늦게 트럼프 탄핵 추진 결의 표결 부친 이유

중앙일보 2019.11.01 02:23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3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결의안 통과를 발표했다. [EPA=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3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결의안 통과를 발표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이 31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을 통과했다. 이번 결의안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결정하는 표결이 아니라 앞으로 진행될 조사 절차를 담았다.

결의안, 찬성 232 반대 196 통과
증인 비공개 청문회 비판 커지자
여론 유지하려 공개 청문회 전환
트럼프 "가장 엄청난 마녀사냥"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이번 표결에서 찬성 232표, 반대 196표로 결의안이 채택됐다"고 발표했다. 
 
투표 결과는 소속 정당 방침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민주당 의원 2명이 반대표를 던졌으나 공화당 의원은 아무도 이탈하지 않았다. 무소속 의원 1명이 찬성에 표를 보탰다. 하원 435석 가운데 민주당이 234석, 공화당 197석, 무소속 1석, 공석 3이다.
 

탄핵 조사 시작 이후 하원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표결이다. 지난 9월 24일 민주당 소속 펠로시 하원의장이 직권으로 시작한 탄핵조사를 하원이 사후 승인하는 성격이다. 민주당이 주도해 온 대통령 탄핵 조사를 하원이 공식적으로 지지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CNN이 전했다. 
 
조사 진행 관련된 규칙도 정했다. 지금까지 비공개로 열린 이뤄진 증언 청취는 앞으로 공개 청문회로 전환될 가능성이 열렸다. 결의안은 하원 소위원회가 증인을 부를 때 "공개 청문회 또는 청문회"로 열어야 한다고 명시했다. 
 
트럼프 측 변호인이 증인을 대질 신문할 수도 있게 된다. 민주·공화 양당이 탄핵 조사에서 더 거칠게 대치할 가능성이 커졌다.
 
대통령 탄핵 조사는 하원의장 직권으로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진행된 조사도 법에 어긋나지는 않는다. 그런데 조사 개시 한 달이 넘어 민주당이 결의안을 상정한 이유는 뭘까. 
 
CNN은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하원 정보위·법사위 등 상임위가 비공개로 여는 증인 조사에서 트럼프에 불리한 증언이 속속 나오자 공화당에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  
 
트럼프는 "숨어서 하는 비밀회의"라고 비판했다. 최근 공화당 의원들이 청문회장을 점거하며 실력 행사에 나서자 민주당은 대중의 지지를 잃을까 염려했다고 CNN은 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월 25일 유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월 25일 유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탄핵 조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원조를 거래대상으로 삼아 외세를 미국 대선에 개입시켰다는 내부고발자의 고발이 계기였다.
 
트럼프는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와 아들의 비리를 조사하라고 압박하면서 미 의회에서 이미 승인한 군사원조를 지연시켰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백악관에서 근무하다가 중앙정보국(CIA)으로 복귀한 정보 요원의 의혹 제기로 알려지게 됐다.
 
트럼프는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이 내년 대선에서 자신의 재선을 방해하기 위해 "근거 없는 마녀사냥"을 한다고 비판했다. 
 
공화당도 가세해 민주당이 트럼프가 승리한 2016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사실상의 쿠데타를 벌였다고 몰아세웠다. 
 
이에 민주당은 탄핵조사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탄핵 추진에 속도를 내기 위해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다. 탄핵 조사 시작 이후 하원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표결이다.
 
 
표결 결과가 나온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 역사상 가장 엄청난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했다.  
 

스테파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오늘 투표는 펠로시 하원의장과 민주당이 하원 규칙의 적법절차를 위반한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