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시진핑과 무역합의 서명할 것…새 장소 물색 중"

중앙일보 2019.10.31 23:56
[연합뉴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무역합의 서명을 위한 새 장소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칠레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이 취소된 후 중국과 미국은 전체 거래의 60%가량인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위해 새로운 장소를 물색하는 데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장소가 곧 발표될 것"이라며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16~17일 칠레에서 개최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의 서명을 추진했다.
 
하지만 칠레가 지난 30일 자국내 시위 사태를 이유로 정상회의 개최를 취소하자 이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미국과 중국 모두 칠레가 APEC 정상회의 포기 선언에도 서명 일정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미중은 지난 10~11일 워싱턴DC에서 제13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열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합의는 공식 문서 서명으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으며 양측은 APEC 정상회의 계기에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공식 서명을 위해 후속 접촉을 해왔다. 미중은 1단계 합의 서명 이후 2·3단계 합의를 추진할 예정이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