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실 식단·야구배트 지원금’ 논란에…키움, 2군 처우 개선 방안 발표

중앙일보 2019.10.31 20:35
[뉴스1]

[뉴스1]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2군 선수단의 처우 개선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31일 키움은 최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2군 훈련장이 처우면에서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자 이날 개선방안을 내놓고 내년 시즌부터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키움 측은 2군 선수들에게 지원하는 배트 보상금을 기존 10만원에서 13만원으로 3만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키움은 “타 구단의 2군 선수 장비 지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4개 구단이 10만원, 5개 구단이 12~13만원, 1개 구단이 18만원 수준으로 지급되고 있었다”며 “이번에 인상한 배트 보상금은 최고 18만원 상당을 지급하는 팀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사 관련해서도 “2군 선수들이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식단도 개선할 예정”이라며 “숙소에서 생활하고 있는 2군 선수들이 다양한 메뉴와 질 높은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단가를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훈련 중 제공되는 점심도 질 높은 식단이 제공될 수 있도록 케이터링 업체와 개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치현 키움 단장은 “팀의 미래가 될 2군 선수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훈련하고,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처우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