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춘재가 30년 전 살해한 '화성 실종 초등생' 유골 찾는다

중앙일보 2019.10.31 19:51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이춘재. [사진 SBS]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이춘재. [사진 SBS]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찾기 위한 발굴작업에 나선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모(8)양의 유골 발굴작업을 다음달 1일 오전 9시부터 경기도 화성시 A공원 일대에서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사건은 이춘재가 자백한 10건의 화성사건을 비롯 총 14건의 살인사건 중 하나다. 김양은 1989년 7월 7일 낮 12시 30분쯤 화성 태안읍에서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
 
김양이 당시 착용한 청치마와 책가방 등 유류품 10여점은 실종 5개월여 만인 같은 해 12월 참새를 잡던 마을 주민들이 인근 야산에서 발견했다. 김양 시신은 발견되지 않아 이 사건은 이춘재 자백 전까지 실종사건으로 분류돼왔다.  
 
이번 발굴작업이 이뤄지는 A공원 일대는 김양의 유류품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이다. 이춘재가 유류품과 함께 김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곳과는 100여m가량 떨어져 있다. 이춘재가 지목한 곳은 현재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 발굴작업이 불가능하다.
 
경찰은 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와 기동대 등 인력 120여명과 지표투과레이더 등 장비를 투입해 발굴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골이 발견된다면 혹시 어떤 증거가 나올 가능성도 있고 유족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차원에서 발굴작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