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조국 사태, 평생 처음으로 많은 질책…생각 짧았다”

중앙일보 2019.10.31 19:27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평생 처음으로 많은 국민의 질책을 받았다”며 “국민의 애정 어린 비판과 격려를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31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정의당의 결정에 대한 일각의 비판에 대해 “특권정치 교체를 위해 불가피하게 제도개혁을 선택한 것임을 왜 몰라 주냐고 항변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 짧은 생각이었다”며 “질책은 아무리 절실한 제도 개혁이라도 일관되게 지켜온 원칙과 가치에 앞설 수 없음을 일깨우는 죽비 소리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걸어온 길을 다시 돌아보고 나갈 길을 철저히 점검하겠다”며 “불평등 타파·특권정치 교체로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국회개혁을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국회 특권 내려놓기에 대한 여야 동참을 호소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혁 법안에 대해선 “법안이 통과되면 국민을 닮은 국회로 한걸음 전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법안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지도부가 총출동해 연일 정의당을 공격한다. 참으로 딱하다”며 “기득권 유지를 위해 개혁을 거부해온 ‘밥그릇 본색’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에 대해서도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와 관련 의원 세비 최저임금 5배 이내 제한 및 의원 비서진 축소, 의원 자녀 입시 비리 전수조사 특별법 처리 등을 제안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