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사퇴 요구 2000명, 아주 극소수"…당원들 들끓는다

중앙일보 2019.10.31 18:41

“2000명이 이해찬 사퇴 외친다는 통계 근거를 공개하라.”

“2000명+1입니다. 당 대표 사퇴하세요.”

 
지난 3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사퇴 요구는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주장한 이후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 쏟아진 불만 글들이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한 책임론에 대해 “권리당원이 70만명 가까이 된다. 게시판에 들어와 사퇴를 요구하는 사람들은 다 합쳐서 2000명 정도다. 아주 극소수가 그러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당원게시판에 불만 글 이어져
"1000명 여론조사는 어떻게 믿나"

 
이후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이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2000여 개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한 당원은 “2000명이 극소수일뿐이라니, 극소수 의견은 무시해도 되느냐”며 “수천만 인구 중 1000명, 2000명 표본으로 하는 여론조사는 어떻게 믿느냐”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11차 정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11차 정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또 다른 당원은 “70만명 중 2000명만 반대하는 것이면 나머지 69만8000명은 대표님이 좋다는 것이냐”고 따졌다. “장사할 때 1명에게도 소홀히 하면 안 된다. 그 1명 주변에 최소 10명의 사람이 있다”며 “2000명이면 2만, 20만명이다. 이런 것도 모르는 당 대표라니 선거를 말아먹기 딱 좋은 당 대표는 사퇴하라”고 비판하는 글도 있었다.
 
이 밖에도 “게시판에 글 쓰는 당원들을 한 줌의 악플러로 몰아버리는 클래스” “게시판에서 사퇴하라는 당원들 숫자 세는 시간에 사퇴문을 쓰시는 게 가장 당을 위한 일인 것 같다” 등의 비난 글이 올라왔다.  
 
일부 당원은 ‘이 대표가 특정 정치인 비호에만 당력을 집중시키고, 불통을 일삼아 당 대표의 역할과 책임을 방기했다’며 당헌·당규를 근거로 인터넷에서 이 대표 소환에 대한 당원의 의견을 받고 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원은 선출직 당직자의 소환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이해찬 대표 퇴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300여 명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청원자는 "(이 대표 사퇴 요구자가) 과연 2000명밖에 안 되는지 국민의 의지를 모으기 위한 청원"이라며 "이 대표를 퇴진시켜 당을 바로 세우고 총선 승리를 하도록 도와달라"고 적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중앙포토]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중앙포토]

 
하지만 의원들은 당장 ‘이해찬 사퇴론’으로 이어지는 건 아니라는 분위기다. 홍익표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모든 문제에서의 무한책임은 당 대표가 지는 게 맞지만, 사실관계에 기초한 비판이 됐으면 좋겠다”며 “각자 입장에서 모든 불만을 당 대표에게 전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당의 한 중진 의원도 통화에서 “지금은 책임지고 사퇴하라가 아니라 책임지고 혁신하라에 가깝다”며 지도부 흔들기와 거리를 뒀다. 
 
한 친문 핵심 인사도 “지도부 사퇴나 책임을 요구하는 의원들은 당내에서 극소수인 게 사실”이라며 “총선처럼 큰 선거를 앞두고 지도부를 흔들어서 이긴 전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경희·윤성민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