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CG 백신 대란’ 더이상 없다...정부. 필수백신 3~5년치 장기 구매한다

중앙일보 2019.10.31 17:51
15일 오전 서울시내 한 병원에서 어르신이 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부터 어린이(만12세 이하)와 어르신(만65세 이상), 임신부를 대상으로 지정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어르신 접종의 경우 만 65~74세 어르신(195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은 22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뉴스1]

15일 오전 서울시내 한 병원에서 어르신이 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부터 어린이(만12세 이하)와 어르신(만65세 이상), 임신부를 대상으로 지정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어르신 접종의 경우 만 65~74세 어르신(195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은 22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뉴스1]

정부가 예방접종 백신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장기 계획을 세워 필수 백신을 대량 구매하고, 비상시에 대비해 일정 물량을 비축한다.  
31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현재 소아마비(IPV) 백신과 결핵(BCG) 백신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현지 사정에 따라 백신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국내에서 백신 대란이 종종 발생해왔다.  
지난 2017년 BCG 피내용 백신(주사형)을 공급하는 덴마크의 SSI(Statens Serum Institut)가 민영화되면서 백신 생산을 중단해 국내 수입이 중단됐다. 지난해엔 ‘일본BCG’가 제조한 경피용 BCG 백신(도장형)에서 독극물인 비소가 검출돼 영유아 부모를 충격에 빠트리기도 했다. 당시 백신 공급이 중단되면서 혼란이 빚어졌다.  
 
개정안은 이런 비상 상황에 대비해 정부가 백신 구매와 공급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게 했다. 현재는 민간에서 개별적으로 소량만 구매해 사용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정부가 매년 접종할 백신을 예측하고 총량을 정해 구매한 후 배분하고, 백신 제조사와 3∼5년 장기구매 계약을 체결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백신 공급 중지 상황에서 정부가 사용할 수 있는 비축 물량이 없었지만, 법 개정에 따라 3∼6개월 분량을 비축하게 된다.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몇 년 새 현지 공장 사정 등으로 수입 백신의 국내 공급이 일시 중단되면서 국민 불안이 커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든 법안이다. 이 법안 통과로 정부가 예방접종에 필요한 백신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장기 계획을 세워 필수 백신을 대량 구매하고, 비상시에 대비해 일정 물량을 비축할 수 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