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영입 명단에 빠진 윤봉길 의사 손녀…“본인 의사 존중”

중앙일보 2019.10.31 17:05
제1차 자유한국당 인재영입환영식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오른쪽), 나경원 원내대표(왼쪽)와 영입 인사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나 원내대표,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학과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 이진숙 전 대전MBC 대표이사 사장, 황 대표. 변선구 기자

제1차 자유한국당 인재영입환영식이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오른쪽), 나경원 원내대표(왼쪽)와 영입 인사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나 원내대표,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학과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 이진숙 전 대전MBC 대표이사 사장, 황 대표.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대비해 1차 영입한 8명 인사에는 당초 영입 대상으로 거론됐던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포함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31일 ▶경제(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정범진 경희대 교수) ▶청년(백경훈 청년단체 청사진 공동대표,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 ▶여성(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 회장) ▶복지(김용하 순천향대 교수) ▶언론(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등 분야에서 선정해 발표하고 환영식을 열었다.  
 
하지만 1차 영입 인사 명단엔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 전 관장이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의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원장인 김세연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전 관장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김좌진 장군의 손녀 김을동 전 의원에 이어 이렇게 대한 독립(에 앞장섰던 분들의) 후손들이 당에 이미 동참하고 있거나 기꺼이 동참하려고 한다. 일각에서 친일 정당으로 매도했는데 (그게 사실이면) 과연 이분들이 선조의 명예를 걸고 입당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관계자는 “윤 전 관장이 일단 영입 발표를 미뤄달라고 전해와서 본인 의사를 존중해 이날 발표에서는 제외했다”면서 영입이 완전 무산됐다고 보기에는 이르다고 전했다.  
 
한편 ‘공관병 갑질’ 논란을 일으킨 박찬주 전 육군 대장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꼽은 영입 대상자로 유력시됐지만 이날 발표엔 포함되지 않았다. 안병길 전 부산일보 사장도 부산에 지역구를 둔 일부 현역 의원의 반대로 발표에서 빠졌다.
 
황 대표는 환영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장이 명단에서 빠진 데 대해 “오늘은 경제에 주력한 첫 번째 행사였다”며 “앞으로 안보 부분 인재들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