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위로·격려 해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

중앙일보 2019.10.31 14:54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운구행렬을 따라가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 운구행렬을 따라가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어머님과 가족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해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를 마친 후 안장식에서 "오셔서 조문을 하신 분도 계시고, 직접 오시지는 못했지만 마음으로 조의를 보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머님께선 평소 신앙대로, 또 원하시던 대로 많은 분들의 기도 안에서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시게 됐다"며 "이산과 피난 이후 파란만장했던 삶을 마치시고 영원한 안식을 얻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아버지도 다시 만나시고, 못가시던 고향에도 다시 가시고, 외할아버님 외할머님도 만나시고, 6남매 형제자매들도 다시 만나시고 그러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모친이 별세한 28일부터 사흘 내내 빈소인 부산 남천성당을 지켰다. 이날 오전 남천성당에서 장례미사가 엄수됐고, 고인은 1978년 별세한 문 대통령의 부친이 안장된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