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능 근무복 '인민복 논란'에 문화재청 "개선방안 마련"

중앙일보 2019.10.31 13:46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직원 근무복 공개행사에서 새로운 근무복을 착장한 직원 및 모델들이 워킹하고 있다. 맨 앞에 선 남녀 모델이 입은 근무복 디자인이 논란이 됐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직원 근무복 공개행사에서 새로운 근무복을 착장한 직원 및 모델들이 워킹하고 있다. 맨 앞에 선 남녀 모델이 입은 근무복 디자인이 논란이 됐다. [뉴스1]

 
'인민복 논란'이 일었던 신규 고궁·조선왕릉 직원 근무복 디자인 관련, 문화재청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30일 밝혔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이날 배포한 '궁능 직원 근무복 디자인 논란에 대한 조치계획'에서 "문제가 제기된 옷은 28종 중 4종으로, 4종은 색상과 디자인 등에 대해 관계 전문가 회의, 직원 의견 수렴 절차 등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앞서 궁능유적본부는 지난 18일 경복궁 근정전에서 궁능 직원 근무복 28종을 패션쇼 형태로 공개했다.
 
이 가운데 남색에 소매 끝만 붉은색으로 처리된 블루종(남녀 추동복, 하복 4종)의 디자인이 인민복을 연상케 한다는 논란이 일었다.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직원 근무복 공개행사에서 새로운 근무복을 착장한 직원 및 모델들이 워킹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직원 근무복 공개행사에서 새로운 근무복을 착장한 직원 및 모델들이 워킹하고 있다. [뉴스1]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새 근무복이 인민복과 닮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새로운 궁능 직원 근무복'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해당 근무복 사진이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향후 개발 예정인 궁능 안내 해설사 근무복에는 전통 한복 특징과 전통미를 더 많이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근무복 28종은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 한국문화예술공연팀 의상감독을 지낸 임선옥 파츠파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함께 제작했고, 직원 의견을 수렴한 뒤 전문가 논의를 거쳐 최종 디자인을 선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