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건모 “어느날 내 안에 들어온 그녀…어머니와 웃는 모습에 결심”

중앙일보 2019.10.31 09:46
가수 김건모(왼쪽)와 예비신부 장지연.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왼쪽)와 예비신부 장지연. [일간스포츠]

 영원히 철들지 않을 것 같던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51)가 결혼한다. 상대는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 장지연(38)씨. 유명 원로 작곡가 겸 목사 장욱조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동생이다. 결혼식은 내년 1월 30일 양가 50명씩만 초대해 조촐하게 치르기로 했다.
 
김건모는 “지연이가 어느 날 제 안으로 들어왔다”고 고백했다. “처음엔 (결혼 생각이 없어) 관심을 두지 않고 밀어냈다”면서다. 30일 저녁 성남시 분당구에서 이뤄진 연합뉴스 인터뷰에는 예비신부 장씨도 함께했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건 지난 5월 말 공연 뒤풀이 자리였다. 김건모의 지인이 평소 친하게 지내던 장씨를 뒤풀이 장소에 데려갔다. 지인은 김건모에게 “아버님이 보내신 선물이야”라면서 장씨를 소개했다고 한다. 김건모는 5일 전 아버지를 여읜 상황이었다.
 
장씨는 “첫 만남에서 제가 오빠 옆에 없으면 안 될 것 같은 확신이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보듬어주고 싶고, 이 분과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다. 캐릭터도 잘 맞았다. 오빠 마음을 들어 줄 술친구가 돼주고 싶어 오빠에게 소주도 배웠다”고 했다.
 
김건모는 ‘어느 순간 제 안으로 들어왔다’던 그날, 장씨를 어머니 이선미 여사에게 데려갔다고 한다. “싱크대 앞에서 어머니와 지연이가 별 얘기가 아닌데도 웃으며 죽이 잘 맞았어요. 그 모습이 너무 좋아 (결혼을) 결심했죠.”
 
김건모는 예비 장인어른 장욱조를 ‘아버지’라고 불렀다. 장욱조는 조용필의 ‘상처’, 이미자의 45주년 곡 ‘내 영혼 노래가 되어’, 나훈아의 ‘꽃당신’, 조경수의 ‘잊지는 못할 거야’, 태진아의 ‘떠나가지 마’, 유미리의 ‘젊음의 노트’ 등 시대를 아우르는 히트곡을 만들었다. 이미자의 50주년 곡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은 딸 장씨와 공동 작곡했다.
 
집안 종교가 기독교인 김건모는 “아버지를 뵈러 찬양 예배를 하시는 성남 교회로 찾아가 가스펠송을 듣는데 돌아가신 아버지가 교차하며 눈물이 났다”고 했다. 예배가 끝난 후 장욱조는 처음 만난 김건모를 ‘우리 아들’이라고 안아줬다고 한다.
 
“결혼하면 봉사활동을 하고 싶었다”는 김건모는 결혼 후 “동생들과 치과버스, 미용버스를 마련해 시골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또 “아버지가 음악적으로도 대단하신 가요계 선배지만, 목사님으로도 정말 남다르신 분”이라며 “음악 하는 후배가 사위가 됐으니 뭐라도 묵묵히 돕는 사위가 되겠다”고도 했다. 장씨도 “오빠와 뜻을 같이해 즐거운 마음으로 봉사하며 살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 예비부부의 모습는 어머니 이선미 여사가 출연했던 SBS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도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