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광역도시권 통행시간 30분 단축, 통행비용 30% 절감”

중앙일보 2019.10.31 09:4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당정이 31일 주요 광역도시권 간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을 최대 30%까지 줄이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2030 비전’을 발표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수도권, 부산·울산권, 광주권, 대구권, 대전권 등 5대 광역도시권 교통 인프라가 바뀌어야 한다“며 ”다양한 교통수단을 확대하고 합리적인 요금을 만들어 광역거점 간 통행시간은 30분 단축하고,  통행비용은 30% 절감, 환승시간도 30% 감소하는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333 광역교통 비전’이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현행 광역철도와 도시철도 등 철도연장을 2배로 확충하고 ‘트램’ 등 신교통수단을 적극 도입하겠다”며 “광역버스 대폭 확대 및 빠르고 편리한 연계환승시스템 구축,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로 교통비 부담을 경감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3월 출범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번 비전을 마련했다고 설명하면서 “‘광역교통 2030’은 향후 10년간 추진할 방향성과 밑그림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광역급행철도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 허브 등에 신규 노선을 추가로 검토하겠다”며 “만성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간선도로에 대심도 지하도로를 신설하는 방안도 내년까지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광역급행버스는 수도권뿐 아니라 지역 대도시권에서도 운행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교통 개선사업이 지연돼 불편이 심각한 지역은 특별대책지구로 지정해 광역버스 투입 등 신속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광역교통 비전과 함께 마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상은 내년 수립되는 4차 광역교통 실행계획에서 더욱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