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니클로 빅 세일에도 매출 61% 급감···불매운동 앞 맥 못췄다

중앙일보 2019.10.31 09:07
서울의 한 유니클로 매장. [연합뉴스]

서울의 한 유니클로 매장. [연합뉴스]

일본 수출규제에 따라 국내 소비자로부터 불매운동의 타깃이 된 유니클로가 대규모 할인행사에도 매출 하락을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세일에도 매출 61%↓
박광온 의원 “불매운동은 지속”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삼성·신한·KB국민·현대 등 국내 8개 카드사로부터 제출받은 ‘신용카드 매출액 현황’ 가운데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액을 31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유니클로의 지난달 매출액은 9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5억원보다 67% 감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규모 세일이 실시됐던 지난 1일~14일 2주간 매출액은 8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05억원) 대비 61% 급감한 수치다. 유니클로는 지난 3일부터 대표상품을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15주년 감사 세일을 온·오프라인에서 실시했다. 
 
최근 온라인 매장에서 일부 인기 제품이 동나고, 오프라인 매장이 붐비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일부에서는 일본 불매운동이 시들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불매운동이 지속하고 있다는 게 박 의원 주장이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모독 논란을 일으킨 유니클로의 광고 문제가 불거진 지난 18일 이후 매출액은 더 떨어졌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유니클로가 대규모 할인행사를 하고 있지만, 매출액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일부에선 유니클로가 살아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지만, 실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