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25전쟁 중 195회 출격” 김금성 준장, ‘11월 전쟁영웅’ 선정

중앙일보 2019.10.31 08:53
김금성 공군 준장. [국가보훈처]

김금성 공군 준장.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6‧25 전쟁 당시 한국 공군의 주요 작전에 참여해 전공을 세운 김금성(1927.11~1961.8) 공군 준장을 ‘2019년 11월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충북 충주에서 태어난 김 준장은 1950년 10월 공군 소위로 임관했다. 그는 1951년 10월 강릉기지에서 F-51 전투기 조종사로 출격을 시작, 수많은 임무를 완수했다.
 
특히 1952년 1월 평양 근교 승호리철교 폭파작전, 같은해 3월 송림제철소 폭격작전, 1953년 3월 ‘351고지’ 탈환을 위한 근접항공지원작전 등에서 전공을 세웠다.
 
이러한 공적으로 태극무공훈장,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화랑무공훈장과 미국 수훈비행십자훈장, 미국비행훈장 등이 수여됐다.  
 
또한 김 준장은 전쟁 기간 중 전투비행대대장, 작전과장 등을 역임하며 비행단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했고, 한국 전투기 조종사로서는 두 번째로 많은 195회 출격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6‧25 전쟁 후에는 공군사관학교 생도대장, 제10전투비행 전대장으로 근무하며 공군의 전력증강과 발전에 기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